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오후부터 비가 예보된 흐린 주말 오전, 임팩트 있는 조망을 아낌없이 선사해 주는 기장 달음산을 찾았습니다.

 

`19.11.17@기장 달음산

 

산행 거리는 약 4km 남짓으로 상당히 짧지만, 산행시작부터 정상까지 오르막이 계속되어 쉽게만 볼 만한 곳은 아닙니다.

 

 

 

하지만, 여기저기 나타나는 조망터와 암릉을 거쳐 지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막바지 가을 단풍이 한창이군요.

 

 

 

 

 

옥정사 주차장에 차를 세워두고 경내를 지나, 곧바로 산길로 접어듭니다.

 

 

 

쭉쭉 뻗은 편백나무 아래를 지나 정상방면으로 향합니다.  낙엽이 두껍게 쌓여 있고, 깊어가는 가을 분위기가 오롯이 느껴지는군요.

 

 

 

 

첫번째 전망대에서 임랑 해수욕장과 주변 풍경을 둘러 봅니다.  푸르른 하늘이라면 더욱 좋았겠지만, 약한 빗방울이 느껴지니, 오히려 본격적으로 비가 내리지 말기를 기원해야 할 지경이네요ㅠ 

 

 

 

정상 방면으로 향하다 보니, 달음산 특유의 정상부근 암릉이 손에 잡힐듯 가까이 보입니다.

 

 

 

해발고도 587m의 달음산 정상입니다.  역시나 달음산의 매력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멋진 뷰에 있지요.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고, 땀도 많이 흐르지 않으니, 아직까지는 등산하기에 상당히 좋은 시기입니다.  다만, 땀이 식으면 추울 수 있으니, 아우터 준비는 필수!!

 

 

 

정상석 근처에 고양이 식구가 많이 늘었고, 살이 쪄서 모두 통통합니다.  아예 대놓고 옆에 앉아서 "먹을걸 내놔라. 닝겐들아!" 라고 압박을 주는군요;;;

 

 

 

달음산의 정상부는 암릉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보는 각도에 따라서 모양이 다르게 나타납니다.  어쨌든 달음산에서는 8부 능선위로 올라야만 전망이 트입니다.

 

 

 

 

정면으로 월음산이 보입니다.  해미기 고개에서 진행방향 오른편 산수곡 마을로 하산할 수도 있지만, 차를 두고 온 옥정사로 돌아가야 하니 왼편 광산마을 방향으로 하산합니다.

 

 

 

단풍을 즐기며 천천히 걸어 내려오면 하산길에서는 부산-포항 고속도로의 소음이 꽤나 또렷하게 들리는군요.  아마도 아스팔트가 아닌 시멘트 도로라 그런 것 같네요.

 

 

 

하산하여 뒤돌아 보니 정상부근의 암릉과 울긋불긋한 산의 실루엣이 더욱 도드라집니다.  오늘도 짧지만 가을의 정취를 충분히 만끽할 수 있었던 행복한 산행이었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52,648
Today
337
Yesterday
619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