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통영 미륵산 산행기입니다~!

 

새벽부터 진짜 바쁘게 움직였습니다. 어제 본의 아니게 하루를 쉬고나니 오히려 삭신이 쑤시더라구요ㅠ 아침에 일어나서 비가 안오는 걸 확인한 뒤, 일단 길을 나섰습니다;;;

 


`2017.4.9(일)@통영 미륵산

* 실제 이 사진과 같은 뷰를 기대하고 갔으나, 안개 때문에 이런저런 아픔이ㅠㅜ

 

 

 

 

오늘은 정상에 서면, 한려수도가 한 눈에 보이는 통영 미륵산을 산행합니다. 일출을 보고 싶은 마음도 살짝 들었지만, 울산에서 여기까지 자그마치 2시간 30분이 걸리니 그놈의 일출을 보려면 3시30분에 출발해야 하는군요;;; (포기)

 


 

 

수많은 섬들 윗쪽으로 붉은 아침해가 떠오르고, 그 빛이 바다에 반사되는 장관을 꼭 한번 보고 싶었는데, 실제로는 일출은 커녕, 짙은 안개로 아무것도 볼 수 없었습니다ㅠㅜ 역시나, 이것저것 모두 다 가지려는 건 과욕이네요ㅎ

 

 

 

 

(코스) * 이동수단 : 자차(걷는시간 3시간 30분 내외)
용화사 광장(통영시 봉수로 108) ~현금산(339m)~정토봉 (334m)~미륵치~미륵산(458m)~미래사~띠밭등~용화사 광장(시계반대방향 원점회귀 코스)

 


[오늘의 산행 시작지점]

 

용화사 광장 바로 아랫쪽 용화사 공영주차장에 주차한 뒤(요금은 2천원), 오른쪽 길 끝으로 보이는 용화사 광장을 통과해서 쭉 직진하면 됩니다.

 

 

 

 

[용화사 광장]

 

근데, 이건 뭐 밑도 끝도 없는 행복의 나라;;; 라니. 전현무가 이상한 탈을 뒤집어 쓰고, 윙크를 하며 나오는 맥도널드 CF가 떠오르네요;; "빠밤빰빰빰~"

 

 

 

 

[일단 오른쪽 현금산 방면으로 빠집니다~]

 

보통 용화사 광장을 지나, 관음사와 도솔암을 거쳐 미륵치로 곧바로 올라가지만, 산행거리가 많이 짧은지라, 오른쪽 길로 빠진 뒤 근처의 현금산(339m) 과 정토봉(334m) 를 거쳐서 돌아 오르기로 합니다

 

 

 

 

[가끔씩 새소리만 들리는 아주 조용한 길]

 

정상으로 올라가는 등로는 솔잎이 깔린 소나무길로서 굉장히 편안하구요~^^

 

 

 

 

 

 

[나무 계단도 오르고, 가끔씩 뒤를 돌아보면서 천천히 올라갑니다]

 

해가 떴음에도 여전히 안개가 가득한 것을 보니, 오늘 정상에서 조망을 구경하기는 힘들것 같네요ㅠㅜ 아랫쪽으로 통영시내가 오밀조밀하게 모여 있습니다.

 

 

 

 

[정면 제일 뒷 편이 미륵산 정상입니다]

 

오르막이 조금 있고 데크계단과 철계단도 나옵니다. 하지만 그다지 힘들지는 않아요;;; 비록 안개때문에 다소 흐릿하기는 하지만, 이쪽저쪽 구경하며 올라가다보면 금방입니다.

 

 

 

 

[바다를 끼고 있는 산행은 언제나 즐겁습니다]

 

사실 날씨의 영향을 굉장히 많이 받는 편이지만, 오르는 길에 사방으로 펼쳐진 바다와 섬, 수평선을 보고 있노라면 답답한 마음속이 조금은 후련해지는 느낌이지요~^^

 

 

 

 

[별꽃은 별꽃이나, 약간 다른 종류 "개별꽃"]

 

 

 

 

[산 이름이 현금산이라니;;;]

 

부티가 좔좔 흐르는군요. 역시나 이러니 저러니해도 현금이 최고인 것 아니겠습니까? ^^

 

 

 

 

[미륵치 고개]

 

현금산을 지나고 미륵치를 통과해 조금만 올라가면 하늘을 찌를듯이 솟은 전망바위를 만나게 됩니다. 정말로 인적 하나 없이 고요했습니다. 딱 여기까지는 말이죠;;;

 

 

 

 

[미륵산 (461m) 정상석]

 

동쪽으로는 거제도와 한산도, 남쪽으로는 비진도와 매물도, 욕지도, 사량도등 촘촘히 박혀있는 섬들이 보여야 되는데;;; 짙은 안개때문에 바로 아랫쪽 통영시내만 겨우ㅠㅜ

 

 

 

 

[마치 장난감처럼 작게 보이는 한려수도 케이블카 승강장]

 

저 산 뒷편으로 푸른 바다와 섬들을 보고 싶었는데, 그냥 하얀색 도화지라니;;; 주체할 수 없는 슬픔이 밀려옵니다ㅠㅜ

 

 

 

 

[미륵산 정상석에 다닥다닥 붙은 사람들;;;]

 

분명히 등산로에는 아무도 없었는데, 정상에 갑자기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나타난 건 케이블카를 타고 왔기 때문이겠죠?


제 경험상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온 사람들은 정상석엔 뭐 별 관심이 없고, 걍 전망대에 가서 사진촬영에 집중하는 패턴을 보였는데, 이미 그 법칙은 깨진것 같습니다ㅠ


(* 미륵산 어머니룩 : 제가 갖다 붙인 이름인데, 정상에 계신 아주머니들께서는 모두가 거의 비슷한 스똬일의 검정색 둥근 선글래스를 착용하고 계셨습니다.

 

과거에 린다 김이 썼던 그 스타일인데, 심지어 산악회 회비로 공동 구매하지 않은 이상 이럴수가 있을까?라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거의 10명당 3~4명꼴로 유사한 선글래스입니다ㅎ)

 

 

 

 

[한려수도 케이블카 상부플랫폼]

 

이 케이블카는 국내에서 최장길이를 자랑하는데, 총 연장이 약 1.9km에 달해, 그 길고도 긴 해남의 두륜산 케이블카보다 더 길지요. 상부 플랫폼에서 약 10분정도 걸어 올라와야 미륵산 정상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한산대첩 전망대]

 

거제도와 통영사이, 이 곳 바다는 이순신 장군이 이끄는 조선 수군이 왜군을 유인하여 그 유명한 학익진으로 아작을 내며, 제대로 짠물 맛을 보여준 한산대첩의 승전지입니다.


푸른하늘과 바다, 그리고 섬들이 발 아랫쪽에 펼쳐져 있어야 하는데;;; 그냥 하얗기만 하군요ㅠㅜ

 

 

 

 

[그래서 스스로에게 최면을 겁니다]

 

"나는 실제로는 이걸 보고있다" "내가 지금 보고있는 건 바로 이것이다"ㅠㅜ 잘 안됩니다. 수양이 많이 부족한가 봅니다;;

 

 

 

 

[아쉬운 마음을 접어두고 다시 고요해진 산길을 걷습니다!]

 

케이블카를 타고 오신 분들은 정상석 반경 200미터 안쪽에서 무한 루프를 반복하고 있더라구요. 반면에, 어디든 마음대로 갈 수 있는 것이 혼자 산행하는 사람의 특권이라고 생각합니다~^^

 

 

 

 

[둥근털 제비꽃]

 

지금이 제비꽃의 본격적 시즌인가 봅니다. 어제 동대산에도 한가득이었는데, 미륵산에도 거의 꽃밭을 형성하고 있네요;;

 

 

 

 

[하산길 역시 편안한 소나무길을 따라갑니다]

 

이후 다른 일정이 있다보니 11시까지는 하산해야 되서, 편한 등로를 빠른 걸음으로 움직입니다~

 

 

 

 

[머리위로 떠 다니는 케이블카]

 

케이블카를 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면 어쩔수가 없겠지만, 땀 한방울 안 흘리고 정상에 오른뒤 느끼는 즐거움은 직접 오른 것보단 분명 조금은 적겠지요;;


어쨌든 저는 신불산 케이블카 신규건설은 결사반대입니다~! ^^

 

 

 

 

[날머리 근처 용화사 앞을 지나갑니다]

 

TV를 보니, 주말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타려면 대기자가 많아 2시간씩 기다려야 한다는데도, 그래도 꿋꿋이 줄을 서 계시는 것을 보고 놀랐던 기억이 납니다.


고령자가 아니시라면, 이 정도 거리를 크게 무리없이 걸어서 올라올수가 있을텐데,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도 산행이라는 걸 생각해 보지 않고 길도 모르니 "엄두가 나지 않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네요;;;

 

 

 

 

[오늘의 산행을 마무리 합니다]

 

용화사 광장 앞길은 이제 떠나가는 2017년 벚꽃시즌을 아쉬워 하듯이 바람이 불 때마다, 꽃잎이 비처럼 떨어지고 있습니다.

 

 

안개가 자욱하여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하산했지만, 이 또한 다음에 다시 한번 오라는 계시라고 제 맘대로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미륵산 일정을 마무리 했습니다.

 

어쨌든, 케이블카를 타지 않아도 될 만큼 건강이 받쳐주며, 길도 잘 아는(?) 저는 앞으로 더욱 열심히 산행을 다녀봐야 겠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aka플린 멀리까지 산행가셨는데, 안개때문에ㅠㅜ 제가 안타깝네요.
    날씨만 좋았다면 한려수도의 멋진 장관을 보실수 있었을텐데. 다음에 또 좋은 기회가 있을겁니다
    그나저나, 정상에 사람들이 정말로 어마무시하군요;; ㄷㄷ;;
    2017.04.11 06:16
  • 프로필사진 高富帅 그렇죠. 날씨만 좋았다면 금상첨화였겠지만, 뭐 큰 욕심 부릴수 있겠습니까? ^^ 100대 명산 산행한 것으로 만족합니다.
    그나저나, 케이블카의 위력을 다시 한번 실감했습니다ㅎ
    2017.04.11 07:26 신고
  • 프로필사진 무량 아, 거제도 산행에 꽃히셨군요 ^^ 재밋는 글과 사진 잔잔한 미소가 지어지는 읽는이도 백퍼 공감하는 행복한 글입니다.
    저는 가까운 옥녀봉 국수봉 치술령 코스를 택했다가 뜻하지 않은 횡재를 했습니다.(자랑)ㅋ
    산행길에 고사리군락지를 만나 숨은보물찾기 하는기분으로 고사리르 제법 가뜩 체취하는 행운을...
    울산 산꾼들 거진다 남도로 꽃구경 갔는지 아무도 없는 산속에서 올고사리를 한가득 얻어걸렸습니다
    살다보니 이런 때도 다 있더군요 ^^
    2017.04.11 14:52
  • 프로필사진 高富帅 네;; 요즘 바다를 끼고 있는 산행에 완전히 꽂혔습니다;; 큰 맘먹고 멀리 갔건만, 흰도화지 사이만 헤매다 하산해서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ㅠ
    하지만, 세상만사 맘대로되면 무슨 재미가 있겠습니까?
    그나저나 고사리 대박은 축하드립니다. 등잔밑이 어둡다 전략을 멋지게 사용하셨네요. 요즘 치술령에 사람 안다닐 시기기는 합니다. 다만, 치술령 라인으로는 뱀이 특히 많으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2017.04.11 15:02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308,450
Today
62
Yesterday
1,688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