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백패킹 장비] 구매한 뒤 후회할 가능성이 높은 ITEM 시리즈 세번째 글입니다~! ^^ 

 


Coleman Packaway Kettle 0.6L / 콜맨 팩어웨이 주전자 0.6L

백패킹의 낭만적인 상상을 충족시켜 주는 아이템 중의 하나입니다. 사실 텐트를 치고 움직이는 아웃도어 활동에서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기 위한 다양한 쿠킹세트는 필수가 아니던가요?  특히, 이렇게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나뭇 가지에 주전자를 걸어놓고 물을 끓인뒤 커피를 마시는 상상을 하면?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군요 ^^


 

 

 


하지만, 상상에 불과했을 뿐, 실제 필드에서는 현실상 저렇게 오지캠핑을 할 수도 힘들 뿐더러, 몇 번 다녀보니 역시 작은 주전자도 그냥 짐이었습니다.

`16/11/28 기준 인터넷 최저가 13,300원이네요. (택배비 3,000원 별도)

제가 구매할 당시에는 나름 합리적인 이유가 있었습니다. 다른 경량 주전자들과 비교해 볼 때 가격 면에서 가장 저렴한데다, 작은 사이즈, 가벼운 무게(150g), 물을 끊이는 시간도 적당했으며, 같이 제공되는 매쉬 파우치 등등 때문에 “바로 이거야~” 라며 이 제품을 선택했었죠.

 

 

하지만, 열효율과 전도율등 전문성을 내세우기에 앞서, 실전에서 백패킹 배낭을 꾸릴때 가장 중요한 것이 바로 부피와 수납과의 전쟁입니다.  “나는 반드시 주전자를 들고 가서 물을 끓일테야!” 라는 관점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면, 물을 끓이는 것은 일반적인 다용도 코펠이나 티타늄 씨에라 컵(커피를 마실 경우) 으로도 충분합니다.



 

 

 


웬지 사놓으면 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면? 일단은 구매 보류를 해야 합니다. 필드에 몇 번 다녀보았는데, “나는 주전자가 꼭 필요해~!” 라는 확신이 든다면 그때는 사야 합니다. 이건 자신의 패턴에 맞는 진짜로 내게 필요한 물건이니까요.

수납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요즘은 실리콘 접이식 주전자가 등장했습니다. 하지만 바닥이 스테인레스라 어느정도 무게의 압박이 있습니다. 결국 하나를 얻으면 하나를 내줘야 하는 것 같네요.

 


아, 그리고 콜맨 주전자의 부가적인 단점으로는 수납효율을 높이고자 잘라낸 주전자 코 때문에 제대로 필요한만큼 쉽게 물 조절을 할 수 없었다는ㅠㅜ  분명 나만의 완소 아이템이 될 것이라 생각하며 들여 놓았지만, 박스 어딘가에서 잠자고 있습니다.

콜맨 주전자의 깜찍한 디자인과 견고한 외형, 뛰어난 성능과 비싸지 않은 가격은 단연 충분한 경쟁력이 있으나, 백패킹용으로는 부적합하게 느껴지더라는 말씀입니다. 만약 오토캠핑에서 사용 한다면 추천 아이템입니다~! ^^

 


 

* 상기 내용들은 단순히 저의 극히 주관적인 견해이므로 혹시나 다른 오해가 없었으면 합니다~! ^^

 

마지막으로, 반드시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처음부터 장비를 한꺼번에 다 사려는 생각은 버려야 해요. 일단 가장 기본적인 물품들만으로 백패킹을 시작하고 나면, 필요한 것들에 대한 자연스러운 깨달음이 생기게 됩니다.

 

백패킹 장비들은 하나같이 고가의 물품들이니 절대로 충동구매를 해서는 안되며, 여기저기 가볍게 다녀 보면서 특정 장비가 반드시 있어야 할 복수의 이유를 발견했을 때, 그때 사도 절대로 늦지 않습니다.

 

신중하게, 그리고 천천히 자신만의 스타일을 하나씩 완성해 나가는 것이지요~! ^^

 

 

 

 

728x90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52,648
Today
337
Yesterday
619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