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울산 대왕암 오토캠핑장 방문기입니다~!

 

울산광역시 동구 대왕암공원과 슬도 사이의 넓은 부지에 오토캠핑장이 `17년 1월 4일에 새롭게 개장하였습니다.

뛰어난 풍광의 바다를 바로 앞에 둔 환상적인 지리적 위치에, 최신시설이라는 메리트가 반짝반짝 빛나는 곳입니다.

크게 캐라반 캠핑장과 오토캠핑장, 두 구역으로 나뉘어져 있군요.

 

추첨제로 운영되는데, 당연하게도 경쟁률이 너무나도 치열합니다.

특히, 토요일 밤에는 당첨되기가 하늘에 별따기 보다 더욱 어려운 핫플레이스라는군요;;;

5번, 10번씩 떨어지는 것은 기본이요, 신년 해맞이때는 캐러밴이 약 500대 1의 경쟁률이었다는 전설도 전해옵니다.

 

저는 감사하게도, 평소 캠핑을 상당히 즐기는 친구 부부의 초대를 받게 되어, 가족들과 함께 달랑 몸만 가서 맛있는 음식을 잘 먹고 호사를 누리다 돌아왔습니다. (이 자리를 빌어, 김 비둘기님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닷~^^)

 


 

 

대왕암 공원 오토캠핑장 (Daewangam park Auto-camping ground)

 

 주소 : 울산시 동구 일산동 909번지(052-209-4530)

 시설 이용료

  1) 캐러반&캐빈하우스 (6인용) : 성수기(7~8월) 15만원 / 비수기 주말,공휴일 13만원 / 평일 11만원 <총 17개소>

  2) 오토캠핑장 (11m x 10m) : 성수기(7~8월) 3만원 / 비수기 주말,공휴일 2.5만원 / 평일 2만원 <총 36개소>

     * 울산시민들은 20% 할인 적용

 입,퇴실 시간

   : 입실시간 당일 14시 / 퇴실시간 다음날 11시

 기타

   : 전기시설 제공 (전기요, 장판, 전등 이외에 전기히터, 그릴, 난로, 밥솥 등의 전열 기구 사용불가)

   : 캠핑장 전 지역 프리 와이파이존

   : 주차비 면제(캐러반 2대, 오토캠핑장 1대)

 홈페이지(안내 및 예약) 

   : http://daewangam.donggu.ulsan.kr/camping

 

 

 

 

캠핑장에서 왼쪽편 멀리로 대왕암 공원이 보이며, 용디이목에서 대왕교를 건너 대왕암으로 건너가게 됩니다.

 

대왕암 공원은 신라시대 삼국통일을 이룩한 문무대왕의 왕비가, 자신이 죽은 후 문무대왕을 따라 나라를 지키는 호국龍이 되어 울산 동해의 대암 밑으로 잠겼다는 신비한 전설이 내려오는 곳입니다.

 

이 외에도, 하늘을 찌를 듯 솟아있는 1만여 그루의 해송, 바닷가를 따라 조화를 이루는 기암괴석, 파도가 바윗구멍을 스치면 신비한 거문고 소리를 낸다는 슬도, 10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울기등대 등이 대왕암 공원 주변에 위치하고 있지요~!

 

 

 

 

 

 

 

 

오른쪽으로 파란색 안내판이 붙은 곳이 관리 사무동입니다. 일반적인 오토캠핑장들과 달리 가장 최신 개장시설이라, 거의 뭐 호텔급 퍼실러티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가운데 통창유리가 설치된 곳은 어린이를 위한 실내놀이터를 만들 예정이라고 하는군요

 

 

 

 

하지만, 모든게 완벽할 수는 없는 것 같습니다. 이 곳의 유일한 단점은 왼쪽의 인도를 따라서 관광객이나 지역주민들이 산책을 하면서 말을 거시거나, 텐트 곁으로 와서 안을 들여다 보기도 한다는 것이랍니다ㅎ  조용하게 쉬러 왔는데, 사람들이 들락날락하면 기분이 그다지 좋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입구방향 현수막에 "캠핑장내 출입금지" 라고 적혀 있지만, 아직은 적응 단계인 것 같네요. 처음 생겨서 그렇지 시간이 지나면 조금씩 자리가 잡혀 가면서 안정화 되리라 생각합니다! 

 

 

 

사이트마다 고유 번호가 부여되어 있고, 가운데 흰 선을 기준으로 왼쪽에 주차를 하고, 오른쪽에는 텐트를 설치합니다. 

 

텐트 바로 옆에 편하게 주차가 가능하다는 점과 함께, 나무 테이블까지 설치가 되어 있어서 활용도가 굉장히 뛰어난 것으로 판단됩니다. 잔디와 블럭으로 된 바닥은 팩 설치에 다소 애로가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가운데 도로를 따라 좌우로 오토 캠핑장이 계속되며, 별도로 사진을 찍지는 않았지만, 이 길을 따라서 쭈욱~ 들어가면 캐러반 캠핑장이 있습니다.

 

보다 우아한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기길 원한다면 오토 캠핑장 보다는 펜션동이나 캐러반을 알아보는게 좋지 않을까 합니다.

아주 많이 멋지다는 이야기가~ ^^ (구체적인 정보는 홈페이지 참조)

 

 

 

 

초대해 준 친구가 우선 텐트만 쳐 놓은 뒤에 차를 타고 회사에 잠깐 다니러 갔습니다. 확실히 바닷가 바람이 세네요~ 바람 때문에 왼쪽 사이드에 세워 둔 스틱폴이 넘어졌군욧!!;;;

 

 

 

 

저는 여기서 1박을 하지 않고, 참석한 친구 및 가족들과 함께 저녁식사만 같이 한 뒤 돌아왔지만, 만약 여기서 1박을 하게 된다면, 어디 멀리 찾아갈것 없이 고개를 들어 바깥만 내다보면 동해바다에서 해가 떠오르는 장면을 볼 수 있겠군요.

아주 좋습니다~^^

 

 

 

 

오토캠핑장이 이런 멋진 곳에 위치하다니~ 잠시 주변을 산책하며 감탄, 감탄을 합니다. 단순히 전망만 놓고 보면, 아랫쪽 32~36번 사이트가 가장 최상의 포지션인 것 같군요!

 

오토 캠핑장에서 바닷가로 내려갈 수 있게 되어 있고, 캐라반 쪽으로 내려가면 오토 캠핑장보다는 수심이 얕아서 어린애들도 충분히 발을 담그고 놀 수 있을 듯 합니다

 

처음 바닷가에서 1박을 하게 되면, 파도소리가 편안한 자장가로 들리지 않고 수면을 오히려 방해한다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만, 개인차가 있어서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힘들겠지요~?

 

 

 

각종 편의시설 입니다. 완전 새삥 화장실~^^  심지어, 화장실내에 자동 온도조절 히터가 설치되어 있더라구요?

 

 

 

 

완전 새삥 샤워장~ 8개의 샤워꼭지와 2개의 세면대, 그리고 물품 보관시설, 탈의장 바닥의 온도조절 매트등이 설치되어 있습니다.

 

 

 

 

 

 

깔끔한 공동세척장입니다. 개수대가 아주 많이 널찍하면서도 넓게 배치되어 있어 사용하기에 몹시 편리할 것 같습니다.  여기도 자동히터기는 기본으로 설치되어 있으며, 틀어보니 온수가 콸콸~ 수압좋게 쏟아지는군요;;  그런데, 개수대 높이가 많이 낮아보입니다. 애들한테 설겆이를 시키려나요?ㅎ  나는 요리를 할테니, 너는 설겆이를 하거라! ^^

 

 

 

 

 

저녁식사로 먹었던 대패삼겹살+미나리 메인디쉬 사진입니다.

준비하느라 많이 고생한 친구와 사모님(?) 의 노고에 감사하며 간단하게 1장만 올립니다. 녹색 텐트안에서 사진을 찍다보니 녹색 선글래스를 착용한 것처럼 모두가 푸릇푸릇하군요ㅎ

 

 

대왕암 오토캠핑장은 곧바로 바다가 보이는 럭셔리하고 멋진 장소에 위치해 있고, 부대시설도 호텔급에 육박하지만, 예약이 안되면 걍 모든게 그림의 떡이겠지요;;;

 

주말에 이용하실 분들은 특히 토요일 예약은 거의 불가능에 가까우니 어떻게든 당첨이 되길 손 모아 빌어보는 수 밖에 없겠네요ㅎ  하지만, 아직 날씨가 완전히 풀리지 않아 그런지, 평일은 언제든 사용가능하고, 금요일 밤에도 아직은 몇 개의 자리는 남아있으니 홈페이지 예약을 통해 한 번 이용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싸나이^^ 대왕암공원은 몇년전 야유회로 다녀왔는데 그땐 캠핑장이 없었는데 최근에 생겼군요.
    대왕암공원을 한바퀴 돌아서 왔는데 대왕암이 참 멋지더라구요.
    망망대해의 바다와 멋진 바위가 어우러진 모습을 보기만 해도 힐링이 될듯 합니다.
    착하고 배려심 깊은 친구님 덕분에 정말 호사를 누리셨군요....ㅎㅎ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7.03.18 10:40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이 친구는 저를 백패킹의 세계로 이끌어주신 스승님이나, 요즘은 걍 가까운데 판 깔아놓고 소소하게 술한잔 하는데 집중하는 것 같습니다 ㅎ
    아주 옛날에는 대왕암이 탑골공원 삘도 났으나, 요즘은 점점 가족단위 시설로 변해가고 있네요.
    어쨌든 시설좋고 풍경까지 좋으니 짧지만 즐거운 시간이었네요~ 감사합니다! ^^
    2017.03.18 12:36 신고
  • 프로필사진 CreativeDD 확실히 새롭게 개장한 곳이라.. 시설들이 아주 깔끔깔끔하네요!
    개수대.. 높이가 낮은 것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그래도 온수가 콸콸 잘 나온다니..
    정말 아이들에게 설거지를...^^;;;
    2017.03.18 11:17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어린이들을 강하게 키우라는 관리소측의 숨은 배려가 아닐까요? 놀아달라고 할 시간이 있으면 부모님을 도와랏;;
    씐나는 주말 되세욥! ^^
    2017.03.18 12:42 신고
  • 프로필사진 peterjun 이런 풍경 속에서 캠핑을 할 수 있다니 너무 멋진 것 같아요.
    게다가 시설까지 최신식!!!
    떠나고 싶은 주말이네요... ^^
    2017.03.18 17:07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주말에 2만5천원에 이 멋진 환경을 오롯이 하루동안 내 것으로 가지면서 전기+프리 와이파이까지 공짜이니, 예약이 쉽게 될 리 없겠지요~ ^^ 2017.03.18 17:36 신고
  • 프로필사진 *안유* 제가 남구를 잘 안벗어나서....ㅋㅋㅋ
    대왕암이 새롭게 변했다니...여기도 곧 빨리 가봐야겠습니다!!!^^
    캠핑은...제 팔자에...못하거나...귀찮아하거나....ㅎㅎㅎㅎㅎ
    2017.03.20 22:55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저도 남구지만, 잘 벗어나서 여기저기 잘 다닙니다~
    대왕암에 용 놀이터가 있는데, 만약 애들이 어리다면 여기 던져놓으면 잘 놉니다. 실제로 용 모양 미끄럼틀 딸랑 하나뿐이지만 미취학 어린이들은 에버랜드보다 여기를 더 좋아할수도~^^
    슬도 소리박물관에 가도 좋고, 조금 날씨가 더 따뜻해지면 슬도에서 바위 틈새에 있는 바다생물들을 구경해도 좋아욥!
    2017.03.21 09:21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305,698
Today
678
Yesterday
1,840
«   2022/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