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야생화 얼레지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요즘 산행을 다니다 보면, 길 가에 피어있는 야생화들이 너무 예쁘게 보이는군요.

하지만, 이름이 뭔지는 잘 모릅니다ㅠ  이렇게 이름도 모르면서, 친해질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2017.4.2@거제 북병산

 

 

저는 야생화 전문가가 아니므로, 아래 설명에는 구체적인 내용들은 크게 없습니다.

발견했을 때, "아~! ** 가 여기 피었네~!" 라고 딱 알아볼 수 있는 수준까지가 목표이지요.

"꽃 무식자 그룹" 에서 탈출하길 상시 앙망합니다 ^^ 


 

요즘 산과 들에 봄 꽃들이 만발하면서, 팔자에 없는 호강스런 꽃 산행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

오늘 만날 꽃은 신비스런 보라색 꽃과 함께 긴 타원형의 잎에 얼룩무늬를 가진 얼레지입니다. 

잎이 밀리터리 룩이군요. 패션이 뭔지를 아는(?) 아이네요~

 

 

`2017.4.2@거제 북병산

 

 

어쨌든, 3월말~5월초까지 꽃을 피우는 얼레지가 이렇게 봄바람을 타고 숲속에 도착했군요~

 

사진에서처럼 총 6개의 꽃잎을 가지고 있으며, 키는 20~30cm, 잎은 녹색 바탕에 자주색 무늬입니다. 2장의 잎 사이에서 나온 긴 줄기 끝에 자주색 꽃이 아랫쪽 방향을 보며 한 송이씩 달립니다.

 

아침에는 꽃봉오리가 아랫쪽을 보고 닫혀 있다가 햇볕이 들어오면 꽃잎이 벌어지는데, 오후로 넘어가면서 꽃잎이 뒤로 말리며 완전히 젖혀지는 특이한 모습을 보이지요.

 

 

`2017.4.2@거제 북병산

 

 

꽃이름이나 모양이 수입산 같은 느낌이지만, 순수한 토종꽃으로서, 꽃잎의 안쪽에는 암자색 선으로 된 “W”자형의 무늬가 선명하게 나타납니다.

 

 

화려한 보라색의 꽃으로 몹시 도도하고 신비스러운 자태를 뽐내며, 숲속의 요정 또는 야생화의 여왕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나무에 잎이 나오기전, 꽃이 피었다가, 잎이 본격적으로 돋아날 무렵에는 열매를 맺고 꽃이 떨어져서, 숲속에서 봄의 시작을 알리는 식물이지요.

 

 

`2017.4.2@거제 북병산

 

 

이렇게 색감이 너무 예쁜 고운 꽃들이 바닥에 납작하게 붙어 군락을 이루며, 무리지어 꽃을 피웁니다.

 

 

`2017.4.2@거제 북병산

 

 

봄 꽃중에서 얼레지를 제일 좋아하시는 분들이 상당히 많지요~! 저 역시 비공식(?) 얼레지 팬클럽 회원중 한 명이지만, 어디로 숨어버린 건지 올 봄에는 전혀 만날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우연히 마주치게 되는군요. 천천히 산행을 하던 중, 산행로 옆에서 한쌍의 얼레지가 눈길을 끌었고, 반가운 마음에 근처에 앉아 편안히 휴식을 취하며 찬찬히 바라봤네요. 


오후 3시를 조금 넘긴 시간,

고요한 숲 속, 우연히 만난 얼레지와 함께 양지바른 곳에 어떤 빛이 내려앉아 있었는지, 주변 풍경을 어땠는지 지금도 기억이 아주 생생합니다~ ^^

 

 

`2017.4.2@거제 북병산

 

 

이 맘때쯤, 양산 천성산 내원사 계곡 초입에는 얼레지가 굉장히 많이 피어 있는 것으로 기억합니다. 약간 습한 곳을 좋아해서 계곡이나 습지 부근을 서식지로 삼기 때문이겠지요~

 

얼레지의 꽃말은 바람난 여인, 질투 등으로 다소 부정적이지만, 이렇듯 맵시있는 자태를 보고 나면, 뭔가 오묘한 것이 그 꽃말에 어느 정도 공감이 가는 것 같기도 합니다;;;

 

어쨌든, 누가 보든 말든 봄날의 숲속은 이렇게 아름답게 수놓아지고 있었습니다. 이렇게 얼레지를 보고 나서야 이렇게 비로소 제 마음속의 봄은 완성되는 것이죠~!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까치꽃  (4) 2017.04.11
제비꽃  (0) 2017.04.09
얼레지_가재무릇  (6) 2017.04.07
개나리  (4) 2017.04.05
산자고(山慈姑)_까치무릇  (6) 2017.04.01
서향(瑞香)나무_천리향 : 번외편  (12) 2017.03.29
댓글
  • 프로필사진 nicole79 역시 별 생각없이 보는 것과 조금이라도 정보를 가지고 보는 것은 많은 차이가 있네요~
    예쁜 꽃 잘보고 갑니다. 좋은 이야기 감사합니다^^
    2017.04.07 06:16
  • 프로필사진 高富帅 네;; 아는만큼 보인다는 이야기가 있지 않습니까? 저도 요즘 야생화에 많은 관심을 갖고 공부하고 있습니다. 동참하시지요~? ^^ 2017.04.07 06:38 신고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 역시 봄을 알리는 얼레지꽃은 초봄에 만나는 귀한
    선물이더군요..
    추운겨울을 잘 이겨내고 이렇게 고고한 자태로
    아름다움을 자랑하는 얼레지는 진정한 봄꽃중의
    꽃이기도 하구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참 이번에 닉네임을 새로 바꾸셨군요..
    2017.04.07 15:46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아. 네;; 블로그 이름과 같은 필명을 쓰는 것이 어색해서 아무도 부르지 못하는 필명으로 교체했습니다~^^ 주말이 코앞입니다. 행복한 시간 되세욥! 2017.04.07 19:49 신고
  • 프로필사진 파라다이스블로그 얼레지라, 어떻게 붙여진 이름일까요? 유래가 문득 궁금해지네요. 야생화는 들판에 한 두송이씩 피어있을 때 느낌이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외로운 산행길에 만나면 참 반가울 것 같아요. 수수하면서 소박한 매력이 있네요. :) 2017.04.07 18:31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얼레지는 순수한 우리말로 "초록색 바탕에 갈색 반점이 있는 것이 어루러기같다" 라는 데서 유래한 순수한 우리말 잎니다. 어루러기는 지금은 사라졌지만 과거에 여기저기서 볼 수 있었던 피부병을 의미하는데,

    예쁜 꽃을 보고 그 때문에 생긴 이름이 아니라, 잎을 보고 만든 우리말의 이름인 것이지요. 만약에 꽃을 보고 이름을 지었다면 어떤게 어울릴까 생각을 해보게 되는군요~! ^^

    겨울을 잘 이겨내고 예쁜 꽃을 피어낸 얼레지가 많이 고맙습니다~^^
    2017.04.07 19:27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78,750
Today
24
Yesterday
52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