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천리향이라고도 불리는 서향나무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이하 서향)

 

서향은 야생화는 아닙니다. 중국이 원산지로서, 정원수나 분화초로 키우는 식물입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포스팅하게 된 것은 바로 이 서향이 가진 너무나 짙은 향기가 제게 아주 좋은 인상을 주었기 때문입니다~ 

 

향기가 워낙 좋다보니, 요즘은 관상용으로 많이 키우면서, 이제는 아파트 베란다에서도 흔하게 찾아볼 수 있더라구요~^^

 

그러할 것이, 추위에 약하고, 병충해에 약하고, 물이 많으면 썩고;;; 이렇듯 키우기 어려운 나무이다 보니, 결국 집 안이 상대적으로 생육에 좋은 환경이 된 것은 당연한 일이겠죠. 

 

그런데 말입니다;; 이 꽃을 얼마전 산책하던 명덕호수공원 둘레길 야외에서 발견했습니다!!


 

`2017.3.19@울산 명덕호수공원

 

 

나무의 높이는 약 1~2m 정도 됩니다. 꽃의 바깥쪽은 붉은빛이 강한 자주색이며 안쪽은 흰색을 띄고 있지요~

 

 

이미 언급한대로, 꽃의 향기가 몹시 강합니다.

 

그러다보니, 향기가 정말로 천리밖에서도 맡을 수 있을 것 같다하여, 서향보다는 천리향이라는 이름으로 주로 불리게 되었는데, 이는 뭔가 쉽게 이름을 기억시켜 판매량을 극대화하기 위한 상업적인 네이밍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어쨌든 근처만 지나가도, 왜 이 꽃의 이름이 천리향이라고 불리는지 바로 알 수 있겠네요. 이같은 이유로, 향기에 비해 꽃이 조금 실망스럽게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

 

 

 

`2017.3.19@울산 명덕호수공원

 

 

신기하게도, 서향은 명확하게 암,수가 갈리는 나무라고 합니다. 꽃과 함께 열매가 열려야 암나무입니다.

 

 

위의 사진은 모두 숫나무이구요!  꽃의 가운데에 있는 자주색의 몽우리는 꽃망울입니다. 숫나무에는 꽃만 피고, 열매는 열리지 않아 꺾꽃이로 번식합니다.

 

 

`2017.3.19@울산 명덕호수공원

 

 

남쪽지방의 경우, 아파트 정원에도 서향을 심어둔 곳이 있다는데, 저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습니다. (제가 못봤다고 그럴리 없다고 부정하는 것은 아니구요 -_-;;)

 

3월19일에 이 사진을 찍어둔 뒤, 일주일 정도가 지난 지난 3월24일에 다시 가서 봤더니, 벌써 찬란한 자태를 잃고 조금씩 시들기 시작했습니다. 안타깝네요ㅠㅜ

 

하지만, 특유의 향은 여전했습니다. 샤프하게 코 끝을 찌르지만 담백한 느낌과 함께 이어지는 달콤한 여운~^^

 

 

`2017.3.19@울산 명덕호수공원

 

 

L*생활건강에서는 벌써 서향 꽃향기를 재현한 샴푸를 판매하고 있군요;;;  그만큼 서향의 향기가 상품으로서도 가치가 있다는 이야기겠지만, 과연 화학적으로 재현된 향기가 얼마나 비슷할런지는 좀;;;

 

 

`2017.3.19@울산 명덕호수공원

 

 

과거에는 천리향이라는 이름을 들으면, 만리향이 같이 연상되면서, "중국집 이름인가?" 라고 생각이 들었지만, 요즘은 정말 진지모드로 꽃, 특히 야생화에 대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습니다.

 

모두가 항상 바쁜 일상속에서 살아가고 있지만, 마치 서향나무의 은은한 향기처럼 우리의 하루하루도 가끔씩은 달달했으면 좋겠다는 소박한 소망을 가져봅니다~!!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나리  (4) 2017.04.05
산자고(山慈姑)_까치무릇  (6) 2017.04.01
서향(瑞香)나무_천리향 : 번외편  (12) 2017.03.29
양지꽃  (2) 2017.03.25
진달래_참꽃 또는 두견화(杜鵑花)  (10) 2017.03.23
별꽃  (12) 2017.03.21
댓글
  • 프로필사진 nicole79 천리향 향기가 너무 진하고 좋은데, 꽃이 오래피지는 않아 아쉽더라구요.
    옛날에 분재로 키운적이 있는데, 2년정도 지나 죽어버려서ㅠ
    어쨌든 원래 이름이 서향나무였군요! 하나 배우고 갑니다^^
    2017.03.29 08:53
  • 프로필사진 高富帅 짧은 시간이지만 그 향기는 정말이지 대단하죠! "내가 바로 서향나무, 천리향이다!" 라고 어필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2017.03.29 09:08 신고
  • 프로필사진 DongWa 얼마전 저희 학교 정원에 핀 꽃을 보고 글을 쓴적있는데 서향이라는 이름이 있는줄은 몰랐네요 ! 정말 향기가 좋아서 시들어가는데도 가서 향을 맡고있어요 : ) 2017.03.29 11:42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확실히 뭔가 중독성이 강한 고혹적인 향기지요? 지금은 꽃이 떨어져 볼품없게 변해가고 있지만, 그 향기는 여전하더라구욥 ^^ 좋은 하루 되세요! 2017.03.29 11:45 신고
  • 프로필사진 무량 아~~! 이 꽃이 천리향 서향나무 이군요^^ 봄에 피는 이꽃은 천리향으로..
    10월에 문수수영장 앞뜰에 이와 비슷한 '금목서'라는 주황색빛에 은은한 향나는 '만리향'이라 그러데요
    좀 정리가 되는듯 싶습니다. 봄철 서향나무나 가을철 금목서의 향기는 정원있는 집이라면 정원수로 최고일듯합니다.
    2017.03.29 14:23
  • 프로필사진 高富帅 야외에서 키우기는 사실 좀 어렵지만, 뿜어내는 아우라는 굉장하지요. 향기로 확~ 휘어잡는! ^^
    그러고보니, 만리향도 있었군요. 가을에 문수구장 구경은 꼭 해봐야겠습니다~^^
    2017.03.29 14:33 신고
  • 프로필사진 *안유* 벌써...천리향도 이리 피었나요!??
    이젠 꽃 천지일터...^^
    미세먼지나 황사만 아니면....쵝온데 ㅠ
    2017.03.29 22:00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천리향은 지난주에 만개했다가, 이제는 벌써 시들고 있습니다. 대표주자가 매주 빠르게 바뀌는 것 같아요.
    지금 이 곳 울산에서 가장 핫한 꽃은 진달래네요~! ^^ 아마 이번주 말쯤이 되면 또다시 벚꽃과 체인지 할 듯 합니다.

    미세먼지와 황사는 정말이지;; 대책도 없는 것 같고, 일상이 되어버린게 너무 슬프군요ㅠ
    2017.03.29 22:13 신고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 독특한 꽃향기가 천리까지 간다는
    천리향은 우리들에게 아주 친숙한
    이름이 되고 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017.03.30 18:06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봄은 이제 시작인데, 벌써 사그러들고 있는 천리향을 보면 아쉬움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많이 안타깝지요.

    하지만, 이 것 또한 자연의 섭리이고, 다른꽃들이 그 자리를 메우게 되니 봄의 즐거움은 계속 되는 것 같습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욥~! ^^
    2017.03.30 18:15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천리향이 향기가 좋군요. 아..저도 향기를 맡고 싶어요 2017.03.30 22:22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안타깝게도, 올해 천리향은 사실상 거의 영업종료입니다ㅠㅜ
    "내가 바로 천리향이야~!" 라고 무언의 시위를 하는 이 매력적인 꽃향기를 다시 맡으려면 내년까지 기다려야;;;
    2017.03.31 12:18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78,757
Today
31
Yesterday
52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