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야생화 진달래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요즘 산행을 다니다 보면, 길 가에 피어있는 야생화들이 너무 예쁘게 보이는군요.

하지만, 이름이 뭔지는 잘 모릅니다ㅠ  이렇게 이름도 모르면서, 친해질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아니.. 그런데, 이번에는 진달래??  이야~ 오늘은 드디어 아는 꽃이름이 나왔습니다. ^^ 

갑자기 자신감이 넘칩니다. 이것만큼은 진짜로 확실히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사실은 여기에도 그렇게 호락호락 하지만은 않은 약간의 함정들이 숨어있습니다;;

 

 

진달래  `2017.03.19@울산 염포산

 

 

진달래  `2017.03.19@울산 염포산

 

 

진달래는 "참꽃" 또는 두견화() 라고 불리기도 합니다.

 

개나리와 함께 사실상 우리나라의 봄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꽃으로서, 진달래 나무의 높이는 평균적으로 약 2~3m 정도 됩니다. 

 

 

보통 3월하순~4월 중순까지 집중적으로 꽃을 피우는데, 독특하게도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성미가 굉장히 급한 녀석이라고 보면 되겠네요~^^  잎이 없는 가지에 꽃만 가득하다면, 이것이 바로 진달래입니다.

 

 

진달래  `2017.03.19@울산 염포산

 

 

진달래  `2017.03.19@울산 염포산

 

 

진달래의 꽃잎은 사진과 같은 연분홍색이고, 자세히 보면, 연한 색깔의 자주색 반점이 꽃잎 안쪽에 조금씩 있습니다. 

 

꽃은 가지 끝에 1~3송이가 달리며, 암술이 수술보다 훨씬 더 긴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꽃잎을 따서 화전을 부쳐 먹거나, 차를 끓여 먹어도 되지요~^^

 

 

진달래  `2017.03.19@울산 염포산

 

 

그런데 말입니다. 진달래와 굉장히 유사한 꽃이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철쭉입니다.  저같은 초보는 진달래나 철쭉이나 모두 똑같은 진달래로 보일수도 있겠네요.~

(영산홍이나 산철쭉이라는 또다른 비슷한 꽃도 있지만, 이것까지 비교대상에 놓으면 너무 복잡해 지므로, 일단 간단히 진달래와 철쭉만 놓고 보겠습니다)

 

 

잎에 앞서서 꽃부터 먼저피는 진달래와 달리, 철쭉은 잎과 꽃이 거의 동시에 핍니다. 

철쭉나무의 높이는 2~5m 정도로 비슷하나, 꽃은 4월중순-6월에 잎과 동시에 피며 가지 끝에 3-7개씩 달리고 연분홍색 또는 드물게 흰색으로 나타나기도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특징들을 놓고 보면,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3월말인 지금 이 시점에 산과 들에 피어있는 비슷하게 생긴 꽃들은 모두 진달래라고 보면 됩니다.  이후, 봄소식을 안고 뒷동산을 붉게 장식했던 진달래가 어느정도 사그라들 즈음부터 연분홍빛의 철쭉이 고개를 내밀게 되지요~

 

 

철쭉 

 

 

이제 진달래와 철쭉이 어느정도 구분되시나요? 두가지 사진을 놓고 보면 명확하나, 막상 산에서 마주치면 어느 것인지 헷갈리는 경우가 많지요;;

 

 

진달래를 참꽃으로 부르는데 비해 철쭉은 개꽃이라는 이름으로 부릅니다.  진달래에 비해, 뭔가 많이 부정적 의미가 담겨 있는 것 같죠~? ^^

 

맞습니다;;; 철쭉은 꽃과 꽃대에 끈적끈적한 점액이 있는 점도 진달래와 다를뿐 아니라, 철쭉에는 독이 있어 먹을수도 없습니다.

 

마무리 하자면, 진달래와 철쭉은 첫번째로 개화하는 순서가 다르고, (꽃이 먼저 피나? / 꽃과 잎이 동시에 피나?) 

두번째로 개화하는 시기가 서로 다른 것이지요.

진달래가 먼저 피어서 지기 시작할 무렵에 철쭉이 핍니다. 그래서 경상남도 일부 지방에서는 진달래꽃이 진 다음에 연달아 핀다고 하여 산철쭉을 연달래라고 부르기도 한답니다.

 

 

진달래  `2017.03.19@울산 명덕호수공원

 

 

진달래  `2017.03.19@울산 명덕호수공원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은 언제 들어도 가슴이 뭉클하지 않은가요?  "나 보기가 역겨워/가실 때에는/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가수 마야의 강렬한 진달래꽃 멜로디가 어디선가 자동으로 음성지원 되는 것 같습니다;;;)  

 

시든, 노래든 어쨌든 진달래에 숨겨져 있는 이별의 이미지를 서정적 느낌으로 아주 잘 표현했다고 생각됩니다.

 

 

누군가, 진달래를 본 뒤에 봄을 한마디로 요약해 보라고 한다면 전 조금의 망설임 없이 "봄은 설레임이다~!" 이라고 이야기하고 싶네요 ^^

 

 

 

 

 

 


 

 

 


 

※ 혹시 내용중 잘못된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알려주세요~!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향(瑞香)나무_천리향 : 번외편  (12) 2017.03.29
양지꽃  (2) 2017.03.25
진달래_참꽃 또는 두견화(杜鵑花)  (10) 2017.03.23
별꽃  (12) 2017.03.21
동백(冬柏)  (13) 2017.03.19
산당화(山棠花)_명자나무  (18) 2017.03.16
댓글
  • 프로필사진 문moon 벌써 진달래가 피었군요.
    작년엔 화전도 부쳐먹고 진달래술도 조그만 병에 담아봤습니다. ㅎㅎ
    2017.03.23 09:19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저는 아직 마셔보진 못했지만, 수술은 떨어내고 꽃잎만 준비하여 아주 독한 이과두주를 넣으면, 수정방을 능가하는 고급술로 바뀐다더군요?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 2017.03.23 12:50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아 한국이 그리워 지는 순간이네요. 옛날에 자주 놀러 가던 산이 생각 나네요 2017.03.23 12:30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자주 가셨던 산에 진달래가 많았나 봅니다~
    진달래는 김소월님의 시때문인지 많이 애잔합니다.
    내가 싫어서 떠난다면 눈물 흘리지 않고, 오히려 가는길에 꽃잎을 뿌려주겠다니;;;
    2017.03.23 12:53 신고
  • 프로필사진 영도나그네 지금 한창 봉오리를 맺고 있는 진달래들이 얼마지 않아
    온 산을 붉게 물들일것 같습니다..
    오늘도 좋은 자료 잘보고 갑니다..
    2017.03.23 15:01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야생화들이 마치 번호표를 뽑은듯이 순서대로 피는 모습을 보면 참 재미있습니다.
    곧 진달래가 활개칠 시즌이 다가오고 있네요~ 많이 기대됩니다! ^^
    2017.03.23 15:08 신고
  • 프로필사진 pennpenn 진달래를 두견화라고 한다는 사실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두견새는 들어 보았지만 두견화는 생소하내요.

    금념 봄에는 참꽃을 보러 가야 하겠습니다.

    벌써 금요일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2017.03.24 07:26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중국 촉나라의 임금이었던 망제가 나라가 망한뒤 꿈을 이루지 못하고 억울하게 죽었는데, 그 넋이 두견새가 되어 밤새워 피를 토하면서 울었다고 하지요.
    두견새의 피가 떨어진 곳에 핀 꽃이 바로 두견화_진달래였다는 전설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군요;;;
    즐거운 주말을 맞이할 준비를 해야 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7.03.24 07:42 신고
  • 프로필사진 무량 진달래에 대해서도 국어선생님이 애기해주시듯 재미나게 읽었습니다^^
    2017.03.24 13:40
  • 프로필사진 高富帅 제가 공부하려고 순서대로 차근차근 적어놨습니다. 별 내용도 없는데, 재미있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03.24 13:48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78,757
Today
31
Yesterday
52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