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불두화에 대해 한번 알아 볼까요?

 

사실, 불두화는 재배되는 꽃이라 야생화는 아닙니다.  언뜻 보면, 꽃 모양이 마치 수국과 비슷한데, 나무의 높이가 약 3~6m까지 자라며, 사찰에서는 정원수로 심기도 한답니다.

 

석가탄신일이 가까워 지는 시점인 4~5월경 부터 피어나며, 꽃의 모양이 마치 부처님의 머리카락처럼 곱슬곱슬한 모양이라서 불두화라는 이름이 붙었지요.

 

 

`18.05.10@기장 일광산

 

처음 꽃이 피는 시점에는 전체적으로 연한 초록색을 띄나, 꽃이 활짝 피면서 흰색으로 바뀌며, 꽃이 떨어질 무렵이 되면 누렇게 변하게 됩니다.

 

가지가 아랫쪽으로 휘어질 정도로 많은 꽃송이들을 달고서, 길 가에 늘어서 있는 흰색의 불두화를 보니 마치 꽃들이 자체발광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구요.

 

 

 

길을 걸어가는데, 하얀색 꽃송이들이 자꾸만 눈길을 붙잡습니다.  수십 송이의 작은 꽃들이 한데 모여서 또 다른 한 송이의 꽃으로 피어나 자태를 뽐내고 있는데, 사실 개인적으로는 연녹색을 띄고 있을 때가 더욱 싱그럽게 느껴졌네요.

 

 

 

몹시 화려해 보이는 외양과는 달리 불두화는 무성화(花) 이다보니, 꽃의 냄새를 맡아봐도 마치 조화인 것처럼 꽃 향기가 전혀 나지 않고, 나비나 벌들도 관심을 두지 않습니다;;;

 

 

 

하지만, 꽃이 아름답다보니, 전원주택 또는 공원, 아파트에서도 큰 화분에 심겨져 재배되기도 합니다. 키우기가 상당히 쉽고, 꽃도 잘 피우는데다 수명까지 길며, 심지어 월동도 되는 아주 순한 녀석이지요.

 

 

 

더욱 가까이에서 봐도 불두화는 꽃송이가 몽글몽글하니 아주 탐스러우며 싱그러운 느낌이 좋습니다. 어느 카페의 테이블 위 투명 유리병에 불두화 몇 송이가 꽃혀 있는 것을 봤는데 아주 멋스럽다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화원에서 POT(화분) 묘목을 구입하여 큰 화분이나 땅으로 옮겨 심으면 병치레 한번 하지 않고 꽃을 피우며 쑥쑥 자라니, 꽃을 좋아하는 분이라면 한번 도전해 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샤스타데이지(여름 구절초)  (0) 2018.06.04
때죽나무꽃  (0) 2018.05.31
불두화(佛頭花)  (0) 2018.05.23
산괴불주머니  (0) 2018.05.06
유채꽃_평지  (0) 2018.04.23
생강나무  (0) 2018.03.25
댓글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52,648
Today
337
Yesterday
619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