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야생화 산당화(명자나무)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요즘 산행을 다니다 보면, 길 가에 피어있는 야생화들이 너무 예쁘게 보이는군요.

하지만, 이름이 뭔지는 잘 모릅니다ㅠ  이렇게 이름도 모르면서, 친해질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2017.3.11@부산 봉래산

 

 

저는 야생화 전문가가 아니므로, 아래 설명에는 구체적인 내용들은 크게 없습니다.

발견했을 때, "아~! ** 가 여기 피었네~!" 라고 딱 알아볼 수 있는 수준까지가 목표이지요.

"꽃 무식자 그룹" 에서 탈출하길 상시 앙망합니다 ^^ 

 

 

산당화는 장미과에 속하는 낙엽관목으로서 높이가 1~2m 정도되며, 보통 4월초에 꽃을 피우며, 늦여름에서 초가을사이에는 모과를 닮은 노란색의 작은 열매가 열립니다.

 

 

따뜻한 분위기의 빨간색의 꽃잎이 특징이나, 흰색도 가끔씩 찾아볼 수 있으며 꽃이 상당히 오래가는 편이지요.

 

 

`2017.3.11@부산 봉래산

 

 

야생에서 자라지만, 꽃이 예뻐서 요즘은 관상용으로도 많이 기르는 것 같습니다. 

 

집에서 키우는 산당화는 야생에 비해 꽃 상태가 깨끗하고 형태가 잘 유지되어 있지만, 외부환경에 대한 내성이 약해서 조금만 추워도 꽃잎이 다 떨어진다고 하네요.

 

온실속의 화초가 집 밖으로 나오면 버티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2017.3.11@부산 봉래산

 

 

사람마다 느낌이 다를수 있겠지만, "평범, 겸손"이라는 꽃말을 가진 산당화는 요란스럽게 화려하지 않으면서 은은하고도 청초하며, 고결한 느낌이 듭니다.

 

 

                                                          `2017.3.11@부산 봉래산

 

 

`2017.3.11@부산 봉래산

 

 

꽃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이제 막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한 시점이지만, 만개하면 선명한 붉은 색의 꽃이 나무에 가득하게 열립니다.

 

꽃이 만개하여 군락을 이루었을때 멀리서 큰 그림을 보는 것도 좋겠지만, 단 한 송이를 두고 요모저모를 찬찬히 세심하게 감상할 때가 오히려 더욱 아름다움을 느끼기 쉽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달래_참꽃 또는 두견화(杜鵑花)  (10) 2017.03.23
별꽃  (12) 2017.03.21
동백(冬柏)  (13) 2017.03.19
산당화(山棠花)_명자나무  (18) 2017.03.16
남산제비꽃  (12) 2017.03.14
현호색(玄胡索)  (12) 2017.03.13
댓글
  • 프로필사진 kim1266 꽃도 예쁘지만, 마치 섬세하게 톱질하여 손질한 듯한 산당화 잎에도 눈길이 가더군요. 진주빛으로 살며시 얼굴을 내미는 모습이 단아하게 느껴집니다~ 좋은하루 되세요! 2017.03.16 09:09
  • 프로필사진 高富帅 봄에 산당화를 보면 가슴이 괜시리 설레서 봄바람이 난다고 집안에는 심지 말아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댑니다~^^ 진홍색의 꽃망울이 아름답지만, 흰 꽃도 이에 못지 않습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욥! ^^ 2017.03.16 09:17 신고
  • 프로필사진 절대강자! 명자나무가 만개하면 참 이쁜 꽃이더군요.. 이제 조그만 있으면 만개할 시기가 오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17.03.16 09:52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꽃망울이 맺히더라도 활짝 펴지는 속도가 다른 꽃에 비해 많이 늦어 조급증을 불러 일으키기도 하지요~ 아직은 소식이 없는 개나리나 벚꽃이 오히려 먼저 만개해 버리는 어이없는 상황이? ^^
    행복한 하루 되세욥~! ^^
    2017.03.16 10:00 신고
  • 프로필사진 CreativeDD 산당화라는 이름 처음들어보는데..
    꽃망울이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나..
    봉우리는 터트려 피어있는 꽃의 모습이 참 아름답네요!
    개인적으로 '겸손한 아름다움'이라는 꽃말을 지어주고 싶어요^^
    2017.03.16 10:49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겸손한 아름다움은 이미 데이지(daisy) 가 카피라이트를 가지고 있어서 다른 걸루다 작명해 주셔야 할 것 같아요~^^ 어쨌든 사진 몇 장만으로 꽃의 특징을 딱딱 잡아 내시는 걸 보니 심미안이 상당하신 것 같습니다!
    읽으면서 행복해지는 정보들을 서로 나눠 갔으면 좋겠군욥~! ^^
    2017.03.16 11:02 신고
  • 프로필사진 Deborah 오오..정말 예쁜 꽃이네요. 처음 방문합니다. 이웃으로 추가합니다. 앞으로 자주 찾아 뵙곘습니다. 2017.03.16 11:11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최근에 야생화에 관심을 가지다 보니, 신비로운 세상이 새롭게 하나 더 열린 것 같습니다~ 재미있네요 ^^
    아;; 저도 이웃으로 추가했습니다. 앞으로 좋은 정보 많이 나눴으면 좋겠네요~! ^^
    2017.03.16 11:46 신고
  • 프로필사진 까칠양파 봄이 오긴 했네요.
    며칠 전에만 해도 동네 산수유 나무에 아무것도 없었는데, 오늘 보니 꽃망울이 생겼더라고요.ㅎㅎ
    2017.03.16 15:04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하루하루가 틀린 것이 요즘 계절인 것 같아요. 평소 그냥 지나치던 꽃과 나무들을 관심을 갖고 관찰하고 있습니다~!^^ 짧은 봄 뒤로 긴 여름일텐데. 스쳐갈 봄과 친하게 지내 보려구요~ ^^ 2017.03.16 15:11 신고
  • 프로필사진 에스델 ♥ 따뜻한 분위기의 빨간색 꽃잎이
    참 예쁜 산당화입니다.^^
    '평범, 겸손'이라는 꽃말도 마음에듭니다.ㅎㅎ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2017.03.16 19:12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산과 친하게 지내다가 요즘은 꽃들과도 잘 지내고 있습니다~^^ 이번 주말도 많이 많이 기다려 지네요~ 저녁 맛있게 드세욥! ^^ 2017.03.16 19:36 신고
  • 프로필사진 kshey1 아름다운 꽃을 보니 마음까지 따뜻해 지는군요. 구석구석 좋은 글들까지 잘 보고 갑니다! 2017.03.16 19:41
  • 프로필사진 高富帅 방문 감사드립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시길 바래욥! ^^ 2017.03.16 19:46 신고
  • 프로필사진 *안유* 1인 산악...회....에 예쁜 봄 꽃까지...
    낭만적이십니다...^^
    산당화...는 낯설지만..명자나무라니..익숙하네요...
    2017.03.17 00:29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전혀 어울리지 않게스리;;; 산을 다니다 보니 꽃을 아주 좋아하게 되었네요. 숨겨진 내면의 감성이 발현되는 것 같습니다~^^ 요즘 제가 저를 보고 깜짝깜짝 놀랍니다ㅎ 2017.03.17 07:50 신고
  • 프로필사진 pennpenn 산당화, 명자나무 소개 잘 보았습니다.
    저도 산을 오래 다니다 보니
    이런 식물에 관심이 많아 졌답니다.

    벌써 금요일입니다.
    주말을 멋지게 보내세요.
    2017.03.17 07:26 신고
  • 프로필사진 高富帅 계속 꽃에 대해 조금씩 배워가다 보니, 산당화가 화투패 2월에 등장하는 꽃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재미있네요! ^^ 2017.03.17 08:11 신고
댓글쓰기 폼
250x250
Total
2,078,757
Today
31
Yesterday
523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