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728x90
반응형

 

 

야생화 산당화(명자나무)에 대해 알아 보겠습니다~!

 

요즘 산행을 다니다 보면, 길 가에 피어있는 야생화들이 너무 예쁘게 보이는군요.

하지만, 이름이 뭔지는 잘 모릅니다ㅠ  이렇게 이름도 모르면서, 친해질 수는 없는 일이겠지요?;;


 

`2017.3.11@부산 봉래산

 

 

저는 야생화 전문가가 아니므로, 아래 설명에는 구체적인 내용들은 크게 없습니다.

발견했을 때, "아~! ** 가 여기 피었네~!" 라고 딱 알아볼 수 있는 수준까지가 목표이지요.

"꽃 무식자 그룹" 에서 탈출하길 상시 앙망합니다 ^^ 

 

 

산당화는 장미과에 속하는 낙엽관목으로서 높이가 1~2m 정도되며, 보통 4월초에 꽃을 피우며, 늦여름에서 초가을사이에는 모과를 닮은 노란색의 작은 열매가 열립니다.

 

 

따뜻한 분위기의 빨간색의 꽃잎이 특징이나, 흰색도 가끔씩 찾아볼 수 있으며 꽃이 상당히 오래가는 편이지요.

 

 

`2017.3.11@부산 봉래산

 

 

야생에서 자라지만, 꽃이 예뻐서 요즘은 관상용으로도 많이 기르는 것 같습니다. 

 

집에서 키우는 산당화는 야생에 비해 꽃 상태가 깨끗하고 형태가 잘 유지되어 있지만, 외부환경에 대한 내성이 약해서 조금만 추워도 꽃잎이 다 떨어진다고 하네요.

 

온실속의 화초가 집 밖으로 나오면 버티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2017.3.11@부산 봉래산

 

 

사람마다 느낌이 다를수 있겠지만, "평범, 겸손"이라는 꽃말을 가진 산당화는 요란스럽게 화려하지 않으면서 은은하고도 청초하며, 고결한 느낌이 듭니다.

 

 

                                                          `2017.3.11@부산 봉래산

 

 

`2017.3.11@부산 봉래산

 

 

꽃 사진을 찍을 당시에는 이제 막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한 시점이지만, 만개하면 선명한 붉은 색의 꽃이 나무에 가득하게 열립니다.

 

꽃이 만개하여 군락을 이루었을때 멀리서 큰 그림을 보는 것도 좋겠지만, 단 한 송이를 두고 요모저모를 찬찬히 세심하게 감상할 때가 오히려 더욱 아름다움을 느끼기 쉽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

 


 

 


 

 

 

728x90
반응형

'참고자료 > 야생화랑 놀아볼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달래_참꽃 또는 두견화(杜鵑花)  (10) 2017.03.23
별꽃  (12) 2017.03.21
동백(冬柏)  (13) 2017.03.19
남산제비꽃  (12) 2017.03.14
현호색(玄胡索)  (12) 2017.03.13
댓글
250x250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Today
Yesterday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